서울시정사진

  • 서울시정사진
  • 촬영연도별
  • 1963-1966

1963-1966

e-book 보기

서울특별시의 제13대 시장인 윤치영 시장 시절의 시정사진들이다. 제3공화국의 경제개발 드라이브에 따라 산업화, 도시화가 급속히 확대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전쟁 복구 사업은 마무리되었으나 아직 도시 기반 시설이 취약한 서울로 이촌향도의 폭발적인 인구 유입이 지속되면서 서울은 바야흐로 '만원 도시'가 되어가던 때였다.

 

윤치영 시장은 "인구 집중을 유발하지 않으려면 아예 도시계획을 안 하는 편이 좋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뒤이을 김현옥 시장과 대조적으로 그는 대형 건설사업보다 생활행정에 주력했고, 당시의 공보관실 사진들도 청소, 보건위생, 공중질서, 구호사업 등과 같은 생활 밀착 시정 풍경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때는 서울시가 우량아 심사, 합동 회갑잔치, 구호미 전달, 이·미용사 시험, 시민위안의 밤을 주관했다. '외래품 배격해서 민족주체의식 확립하자'라는 시민위안의 밤 플래카드가 이승만 영결식, 김병로 사회장 사진들과 함께 흘러간 세월을 실감하게 한다. 한편, 남산 도서관과 양화대교가 준공되었지만 도봉동과 봉천동에 철거민·이주민 동네가 처음 만들어진 때이기도 하다.

[페이지 : 1/1] [전체목록 : 6건]

  • 중앙시장 도로 준공
  • 중앙시장 도로 준공
  • 윤치영 서울시장에게 시정에 관해 브리핑하는 모습
  • 윤치영 서울시장에게 시정에 관해 브리핑하는 모습
  • 성북구 노원동 세월식 교량 건설현장
  • 성북구 노원동 세월식 교량 건설현장
  • 공무원 교육원 수료식
  • 공무원 교육원 수료식
  • 국제회관 낙성식
  • 국제회관 낙성식
  • 구세군 자선 냄비
  • 구세군 자선 냄비
  • 1

사용목적입력 닫기

  • 사용목적입력(구분, 사용목적, 상세목적)
    구분
    단체(기관)명
    사업명
    사용목적
    상세목적
  • ※ 상업적 이용 시 자료 신청 후 별도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로그인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