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서울사진

  • 근현대서울사진
  • 컬렉션
  • 여가/관광/체육
  • 요릿집

요릿집

1904년 최초의 요릿집이라 할 수 있는 명월관이 황토현(현 일민미술관 자리)에 세워진 이후로, 요릿집은 종로 일대에 널리 퍼지며 북촌의 문화를 대변하게 된다. 술과 음식을 파는 상업적 공간이면서 기생들의 기예 공연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복합적 성격의 유흥공간인 요릿집은 여악의 전통 속에서 맥을 이어왔던 전근대 기생을 근대적으로 재배치하는 장이 된다. 1930년대 경성의 대표적인 요릿집으로는 명월관 본점과 지점을 비롯해 천향원(인사동), 식도원(남대문통), 국일관(관수동), 태서관(공평동) 등이 있었으며, 이들 요릿집에는 큰 연회장에 무대까지 갖춰 기생들의 공연이 이루어졌다. 일본 요릿집으로는 천대본(千代本, 욱정1정목(현 회현동1가)), 화월(花月, 본정2정목(충무로2가)), 남산장(南山莊, 서사헌정(현 장충동)) 등이 유명했으며, ‘경성 요리점의 개조’를 자처하며 등장한 화월에도 일본의 예기들이 공연할 수 있는 넓은 방(大廣間)을 두었다.

 

카페는 서유럽에 기원을 둔 유흥 공간으로서 도시 소비문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기호물로 등장했다. 조선에 카페가 처음 등장한 것은 1911년경이며, 남대문통 3정목(현 남대문3가)에 있었던 카페 타이거가 그 시초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20년대 후반부터 기존의 요릿집과 음식점을 대체하면서 새로운 유흥공간으로 부상하기 시작했으며, 1930년대 이르러 전성기를 맞이했다. 남촌에서는 주로 본정(충무로 일대), 명치정(명동 일대), 황금정(을지로 일대), 신정(장충단 일대), 영락정(수표교 일대) 등을 중심으로, 북촌에서는 종로, 관철동, 인사동 일대를 중심으로 번성하였다. 하지만 식민지 근대화 과정에서 일본을 통해 유입된 카페는 자본주의와 결탁된 성 산업의 발달과 함께 퇴폐적이고 향락적인 문화의 중심지가 되었다. 이런 점에서 카페는 자본주의 소비문화의 축소판이라 할 수 있다.

 

이 컬렉션에서는 1910년대 전반부에 개업한 천대본과 화월 외에 남산정1정목(남산동1가)의 송엽정(松葉亭), 수정3정목(주자동)의 송취(松翠), 황금정4정목(을지로4가)의 청화정(淸華亭) 등 초기의 일본인 요릿집과 최초의 카페 ‘타이거’의 모습을 살필 수 있다.

[페이지 : 1/1] [전체목록 : 11건]

  • 명월관 본점 전경
  • 명월관 본점 전경
  • 조선요리점 식도원(食道園)의 동정원(東庭園) 풍경
  • 조선요리점 식도원(食道園)의 동정원(東庭園) 풍경
  • 조선요리점 식도원(食道園)의 동정원(東庭園) 풍경
  • 조선요리점 식도원(食道園)의 동정원(東庭園) 풍경
  • 조선요리점 식도원(食道園)의 동정원(東庭園) 풍경
  • 조선요리점 식도원(食道園)의 동정원(東庭園) 풍경
  • 요릿집 송수암백수
  • 요릿집 송수암백수
  • 일본요리점 치요모토
  • 일본요리점 치요모토
  • 일본요리점 세이카테이 현관과 정원
  • 일본요리점 세이카테이 현관과 정원
  • 일본요리점 쇼스이
  • 일본요리점 쇼스이
  • 일본식 요정 마츠바테이 현관과 대연회장
  • 일본식 요정 마츠바테이 현관과 대연회장
  • 서양음식점 카페 타이거
  • 서양음식점 카페 타이거
  • 일본요리점 카게츠 현관과 대연회장
  • 일본요리점 카게츠 현관과 대연회장
  • 1

사용목적입력 닫기

  • 사용목적입력(구분, 사용목적, 상세목적)
    구분
    단체(기관)명
    사업명
    사용목적
    상세목적
  • ※ 상업적 이용 시 자료 신청 후 별도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로그인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