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유물 검색

> 유물 > 소장유물정보 > 소장유물 검색

인쇄

대한지지 이미지1

1899년 현채가 편찬한 한국지리 교과서으로 14편 2책으로 국한문혼용체이다. 1906년 재판 발행. 책머리에 이규환(李圭桓)의 서문, 책 끝에 현채의 발문이 있다. 내용은 1편의 범례·총설과 13편의 도별 지지로 구성되어 있다. 범례에서는 사막·고원·해협 등 지리 용어의 개념을 설명하고, 총론에서는 한국의 위치·크기·지세·물산·풍속 등 을 개괄했다. 책머리에는 1899년 학부 편집국에서 간행한 '대한전도'가 수록되어 있는데, 이 지도 는 현대적인 경위도선이 들어 있는 한국 최초의 한국전도로 추정되고 있으며, 지형 표시도 서양의 우모식(羽毛式) 지형 표시법을 사용한 석판본(石版本) 지도이다. 각 도 지지 앞에는 도별 지도가 첨부되어 있다. 초판은 학부 편집국장의 서문이 붙은 학부 추천도서였으나, 1909년 통감부의 교과 용 도서 검정 규정에 따라 교과서로 금지처분을 받았다. 서술내용은 총 7편으로, 도를 구분하여 서술하고 있다. 즉, 경상남도, 황해도, 평안남도, 평안북도, 강원도, 함경남도, 함경북도를 구분하여, 각 도의 지세, 위치, 연혁, 호, 결, 토산 등의 내용을 상세 히 기록하였고, 끝부분에는 저자인 현재의 跋과 姜璡熙의 跋이 기재되어 있다. 1책과 마찬가지로 각 도의 앞부분에는 전도를 붙여, 지역구분과 산맥, 교통로 등을 상세히 제시하였다. 3. 보충설명 현채(玄采) 호는 백당(白堂). 1906년 이준(李儁)·전덕기(全德基) 등이 조직한 국민교육회(國民敎育會)에 가입 하여 계몽운동을 벌였다. 대한제국 말기 학부(學部)에 근무하면서 각급 학교의 교과서 형식으로 『동국사략 東國史略』(1906)·『유년필독 幼年必讀』(1907) 등 많은 사서를 편찬하고, 『월남망국사 越南亡國史』(1906) 등을 번역·간행하여 역사를 통한 애국계몽사상의 고취에 힘을 기울였다. 또한 전통적인 편년체에 의존하고 있는 역사서술방법에 문제를 느끼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수단의 하나 로 『조선사』와 같은 일본인의 사서를 통해 근대 역사학의 방법론을 도입하기도 했다. 1908~09년 일제 통감부의 조종에 따라 강제 실시된 '교과용도서검정규정' 등에 따라 그의 많은 저서들이 금서 처분을 받았다. 1910년 최남선(崔南善)·장지연(張志淵) 등과 함께 조선광문회(朝鮮光文會)를 창설 하여 고전의 수집과 간행·보급에 힘을 기울였다. 글씨에도 능했으며 특히 안진경체(顔眞卿體)를 잘 썼다.
공공누리

서울역사박물관이 창작한 대한지지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는 저작물 이용조건을 준수하여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이용 허락이 종료됩니다.
(출처표시 예 :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서울역사박물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