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의 서울

> 전시 > 상설전시 > 조선시대의 서울

인쇄

조선시대의 서울 (상설전시 1존)

조선 건국 후 한양 정도부터 개항 이전까지 조선시대의 서울을 보여주는 공간으로서, 한양의 육조거리와 시전을 중심으로 북촌, 중촌, 남촌, 그리고 성저십리에 걸쳐 다양한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 수도 한양의 건설

    수도 한양의 형성

    1394년 태조가 한양에 새 도읍지를 건설하였다. 새 수도는 우리의 옛 전통과 풍수지리, 유교적 이념을 겸비하여 건설되었다. 먼저 우리의 성곽 전통에 따라 산세에 의지하여 도성을 건립하였다. 임금의 궁궐은 백악산 기슭의 명당자리에 건설하고, 좌측에 조상신을 모시는 종묘를, 우측에 토지와 곡식의 신을 모시는 사직을 두었다.

  • 넉넉한 마을, 북촌

    넉넉한 마을, 북촌

    북촌은 뒤로 백악, 앞으로는 개천開川(현 청계천)을 바라보고 있다. 동쪽에는 창덕궁을, 서쪽에는 경복궁을 사이에 두고 있다. 대개 재산이 넉넉하고 학문적 소양을 두루 갖춘 사람들이 살았다. 이들은 성리학적 질서를 추구하고 대의명분을 중시하였으며, 18세기 중반에는 청나라의 문물에도 많은 관심을 가진 계층이었다.

  • 국가의 중추, 육조거리

    국가의 중추, 육조거리

    광화문 앞 대로를 육조거리라 하였다. 동편에는 의정부・이조・한성부・호조・기로소가, 서편에는 예조・사헌부・병조・형조・공조가 늘어서 있었다. 이 중 한성부는 오늘날의 서울특별시청에 해당하는 곳이었다.

  • 조선 제일의 번화가, 운종가

    조선 제일의 번화가, 운종가

    운종가는 한양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으로 오늘날의 종로를 말한다. 이곳에는 공설시장이자 한양의 대표적인 상점가인 시전이 있었다. 시전은 왕실과 관청에서 필요로 하는 물품을 조달하는 기능도 하였다. 거리의 중심에는 종루가 있었고, 종루의 양 옆에는 육의전이 늘어서 있었다.

  • 전문직의 마을, 중촌

    전문직의 마을, 중촌

    중촌은 지금의 청계천과 종로 일대로, 전문적인 지식이나 기술을 가진 사람들의 동네였다. 이곳에는 통역관인 역관譯官, 의사인 의관醫官, 법률가인 율관律官 등 전문직 관리나 관청에서 근무하는 서리인 경아전京衙前, 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살았다.

  • 한양의 기반, 남촌

    한양의 기반, 남촌

    남촌은 목멱산(지금의 남산) 아래쪽에 위치했던 마을이다. 조선시대 남촌에는 청렴한 선비가 많았고, 명문가도 여럿 있었다. 또한 목멱산에는 국경지대의 위급한 상황을 알리는 봉수대가 있었으며 아름다운 풍광 덕에 이름난 정자도 많았다.

  • 도성 밖 한양, 성저십리

    도성 밖 한양, 성저십리

    성저십리는 한성부에 속한 성외城外 외곽지역을 일컫는 지역이다. 한성부는 도성 바깥 약 10리(약 4km)까지 관리하였다. 조선 전기까지 성저십리에는 많은 인구가 살지 않았지만 후기가 되면 한양 인구의 약 50%가 살았다. 마포・용산・서강 등지는 상업의 중심지였으며, 동대문 밖 왕십리・살곶이벌 등은 채소 등 근교 농업의 중심지였다.

만족도평가
서울역사박물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