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생활문화
자료조사

  • 서울생활문화자료조사
  • 조사지역별
  • 종로구
  • 북촌

북촌

  • 1962년 청와대
    • 전체보기
    • 1962년 청와대
  • 명칭

    1962년 청와대

  • 아카이브번호

    99878

  • 시기

    2018

  • 자료출처

    『북촌: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의 터전』(2018), 330쪽

  • 내용

    1962년 청와대의 모습이다. 청와대의 옛 이름은 경무대(景武臺)였다. 대원군 때 경복궁을 복원하면서 그 후원에 경무대, 융무당, 융문당 등의 건물을 지었는데 1929년 조선박람회를 거치면서 대부분 철거되었다. 한 동안 공원으로 남아 있던 후원 자리에 1939년 조선 총독의 관사를 지었는데 이때부터 총독의 관사를 경무대라고 불렀다.

    광복 후 미군정 장관인 하지는 지금의 청와대 자리에 있었던 옛 총독 관사를 이어 받아 관사로 사용하였다. 이후 대한민국 정부로 인계되어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집무실 겸 관저로 이용되었다. 그러나 ‘경무대’라는 명칭은 4·19혁명 이후 탄생한 제2 공화국의 윤보선 대통령이 독재정권을 연상시킨다고 하여 1960년 12월 30일 청와대로 공식 개명되었다. 이 명칭은 본관 건물을 ‘푸른 기와(靑瓦)’로 덮은 데서 유래되었다.

  • 공공누리 이미지
  • 서울역사박물관이 창작한 1962년 청와대 저작물은(또는 창작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는 저작물 이용조건을 준수하여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이용 허락이 종료됩니다.

닫기

  • 1962년 청와대
  • 확대

    축소

    reset

이전 다음 목차(이전 아카이브, 다음 아카이브)
이전 아카이브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 아카이브 다음글이 없습니다.

사용목적입력 닫기

  • 사용목적입력(구분, 사용목적, 상세목적)
    구분
    사용목적
    상세목적